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노묘일기] 고마웠어, 무지개 다리 건너에서 건강히 잘 지내고 있으렴
    고양이/쿠키와지니 2020. 4. 22. 01:05

    쿠키가 곁을 떠난 지 어느새 2주가 되었다. 잘 감당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던 마음은 처참히 무너졌고 빈자리는 예상했던 것보다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 다행히 시간이라는 약의 효능은 변함이 없어 구멍 난 것 같던 마음의 상처는 조금씩 아물어 가고 있다.

     

    만 16세가 되던 해부터 다리를 저는 모습이 이따금씩 보이기 시작했고 시간이 흐르며 서서히 좋지 않은 방향으로 진행이 되었다. 만 17세가 된 작년에는 다리를 저는 빈도가 늘어나고 나는 것처럼 책상 위로 뛰어오르던 모습은 사라졌다. 그리고 의자에 조차 스스로 올라오지 못하게 되었다. 장의 기능도 퇴화되어 설사하는 날이 많아졌다. 헤어질 날이 조금씩 다가오고 있음이 느껴졌다.

     

    작년 여름에는 올해를 넘기지 못할 수도 있다는 예상도 조심스럽게 했었다. 다행히 18세가 되었고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조금 더 가지게 되었다. 그래서 곁을 떠나 무지개 다리를 건너더라도 담담히 보낼 수 있으리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물 조차도 제 힘으로 마시지 못해 주사기로 입에 넣어주고 눈의 촛점을 잃어가고 마침내 숨을 헐떡이며 힘겨운 호흡을 하고 천천히 멎어가는 심장 박동을 느끼면서 담담이라는 단어도 함께 사라졌다. 그리고 마당 한편에 고이 묻고 뭉쳐진 흙을 손으로 으깨어 부드럽게 만들어 뿌리면서는 몸도 마음도 다 주저앉고 말았다.

     

    차가워진 몸을 쓰다듬으며 작별의 인사를 나눌 때에도, 묻을 자리의 흙을 퍼내면서도 참아내었던 눈물은 다 묻고 난 후 봉분을 다듬으며 왈칵 쏟아져 나왔다. 사는 내내 한번도 크게 아프지 않고 끝까지 착하게 있다 간 것이 고마워 이별의 슬픔이 더 크게 느껴졌다.

     

    정말 고맙다. 젊을 때에도 많이 아파서 병원 자주 다니고 약을 달고 사는 고양이들도 많다. 쿠키는 큰 병치레 없이 살아줬다. 동물병원 하나 없는 시골 마을에 이사 오며 혹시나 크게 아프면 어떡하나 걱정했지만 다행히 건강하게 묘생 후반기를 지내주었다. 그러고 보니 9세 때 제주도에 왔으니 묘생의 절반을 제주도에서 보냈구나.

     

    한참 바쁠 때 손이 많이 가는 시기가 되었다면 쿠키도 우리도 힘이 들었을텐데 정말 감사하게도 시간적 여유가 많은 시기에 떠났다. 거기다 우리 둘이 함께 있을 때 떠난 것 또한 감사한 일이다. 

     

    떠나기 며칠전부터는 바로 옆에 있는 화장실에 걸어가는 것조차 힘들어 화장실 앞에 소변을 보는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었다. 어떻게 겨우 화장실에 들어갔어도 다리에 힘이 없으니 무른 대변을 힘겹게 누고 엉덩이에 묻히는 경우도 생겨났다. 이제 꼼짝없이 옆에 붙어 간호를 해야 하는 시기가 된 것이었다. 코로나 때문에 어차피 외출은 자제하고 있는 시기인 데다 휴식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터라 시간적 여유는 충분했지만 교대로 잠을 자며 돌보아야 하는 상황은 만만하지 않을 거라는 염려를 낳았다. 그런데 그 힘들 뻔했던 시기를 최대한 줄여주고 떠났다. 처음부터 끝까지 그렇게 쿠키는 우리에게 고마움만 남겨주고 떠났다. 

     

    둘이 다정한 관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같이 있던 엄마가 사라지면 딸 지니에게 좋지 않은 영향이 가면 어떻하나 했는데 다행히 지니는 평소와 다름없이 쾌활하게 잘 지낸다. 잠도 잘 자고 밥도 잘 먹고 맛동산도 잘 만들며 애교도 변함없다. 그건 다행인데 아직까지는 그 다행스러움이 빈자리를 다 채워주지는 못하고 있다. 

     

    외출했다 돌아오면 현관문을 열며 쿠키, 지니~ 하고 외쳤는데 이제는 지니만 불러야한다. 차오츄르를 꺼내면 지니만 달려온다. 사료와 화장실 모래 줄어드는 속도가 현저히 줄었다. 사실 따져보면 쿠키가 살아 있을 때 눈을 마주치며 교감하는 시간을 다 합해봐야 24시간 중에 얼마 되지도 않는다. 우리가 자는 시간, 쿠키가 자는 시간, 우리가 일하는 시간, 놀러 간 시간 다 빼면 정말 한 줌의 시간일 뿐이다. 하지만 존재의 부재는 너무나 크게 느껴진다.

     

    마치 공기 같다. 있을 때는 당연한 듯 무감각하게 들이쉬지만 없으면 당장 자각하게 되는 것처럼. 때로는 영화 장면처럼 쿠키의 생전 모습이 그려진다. 떠나기 전 한동안 머물렀던 상자가 있던 자리와 주방의 지정석에서. 사랑했던 존재와의 재회 불가능한 이별의 아픔은 너무나 크다. 하지만 슬픔에 잠겨 있는 모습을 쿠키도 원하지 않으리라 스스로를 다독이며 마음을 다잡는다. 무지개 다리 건너편에서 건강히 잘 지내고 있으면 좋겠다.

     

    우리 곁을 떠나기 전날 밤, 쿠키 살아있을 때 찍은 마지막 사진.

    댓글 15

    • 프로필사진

      공감과 위로를 전합니다.

      2020.04.22 15:17
    • 프로필사진

      저도 작년 연말 16살 희동이를 보냈어요...
      쿠키처럼 건강하고착하게 고마움만 남기고 짧게 아프고 간 녀석입니다..
      비슷한 과정을 거쳐 떠난 녀석이라.. 더 생각나네요... .
      무지개 다리 건너 고양이 별에선 행복한 기억만 가지고 건강하게 살고있길 바랍니다...

      2020.04.22 15:19
      • 프로필사진

        희동이도 그랬었군요.
        기특한 아이들인 것 같아요.
        먼저 간 희동이가 쿠키 잘 맞아줬을 것 같아요.
        글 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2020.04.23 01:06 신고
    • 프로필사진

      아 갑자기 북받쳐오네요... 그 무언가가.

      짧게 생을 마감한 저희 냥이 보낸거도 이리 슬픈데 집사님께서는 오죽하시겠습니까?

      그저 이해하고 또 이해됩니다.

      집사보다 먼저가서 천국에서 기다리고 있으려고 생이 사람보다 짧은거라고

      그 누가 얘길 했다지요... 다시 만나는 날까지 남아있는 그 누군가를 위해서

      또 열심히 살아내시길 위로해봅니다.....

      2020.04.22 15:25
      • 프로필사진

        토진애비님도 마음 아픈 경험을 하셨었군요.
        글 남겨주셔서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천국에서 기다리고 있을 아이들을 위해
        우리 모두 열심히 살아야겠어요.

        2020.04.23 01:09 신고
    • 프로필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20.04.22 15:43 신고
      • 프로필사진

        공감능력이 없으신건지 무지개다리 건넌 가족을 그리는 글에 매크로를 쓴다는게 참 몰상식해보이네요. 그러다 망해요

        2020.04.22 16:34
      • 프로필사진

        건히님, 제가 하고 싶은 말이지만
        차마 쉽게 내뱉지 못한 말을
        대신 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2020.04.23 01:10 신고
    • 프로필사진

      저희도 4월11일날 노묘 하루를 보냈습니다..유기견보호센터에서 4살정도 된아이를 입양해서 9년을 키웠습니다..저희하루는 하루정도 아프고, 그날밤 새벽에 무지개다리를 건넜어요..저희부부에겐 정말 기쁨과행복을 많이 줬던아이였답니다..아직도 저희는 믿기지가 않아요..많이 울고 슬퍼 했습니다.쿠키 보내시고, 많이 힘드실거라 생각이 듭니다..힘 내시고, 쿠키랑하루 둘이 무지개다리 저편에서 만나서 외롭지 않게 친구로 지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책임 못질 동물들은 처음부터 키우지 말았으면 합니다. 동물보호소에 진짜로 버려진 아이들이 넘 많아요. 동물샾에서 사지마시고, 입양하세용..^^

      2020.04.22 17:46
      • 프로필사진

        하루도 얼마전에 떠났군요.
        생각했던 것보다 빈자리가 크게 느껴져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이렇게 같은 경험을 하신 분들께서 따뜻한 글 남겨주시니 큰 위안이 됩니다.
        하루가 두 분에게 큰 행복을 주었듯 하루도 두 분과 함께여서 행복한 삶을 살다 갔을 것 같아요.
        말씀대로 쿠키가 하루 만나서 서로 위로하며 사이좋게 지내면 좋겠단 바램을 저희도 가져봅니다.
        고맙습니다.

        2020.04.23 01:20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20.04.23 08:22
    • 프로필사진

      우리집 애봉이랑 너무나 닮은 아이 였네요

      마지막 사진을 보면서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우리식구와 애봉이도 먼 훗날에 이런 날이 올테네 말이죠....

      글 보고 나니
      지금 건강할때 더 많이 사랑해 줘야 겠다는 맘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이런맘 들게 해주셔서....

      2020.04.23 08:27
      • 프로필사진

        떠나보내고 나니 정말 있을 때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쿠키와 많이 닮았다니 애봉이 한번 보면 좋겠단 생각도 막 드네요.
        애봉이와 함께 행복한 하루하루 되길 바랄게요.
        고맙습니다.

        2020.04.24 00:52 신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