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여행지에서 여행지로
    여행/방콕&코사무이 2012 2015.11.04 01:09






    다시 짐을 쌌다.

    집으로 가기 위해 싸는 짐이 아닌

    다음 숙소로 가기 위해 싸는 짐.

    참 오랜만의 경험이다.


    5박6일단의 방콕 여행을 마치고

    '코 사무이'라는 곳으로 간다.

    그 곳은 섬이며 비행기를 타고 간다.

    공항으로 가기 위해 BTS역으로 향했다.


    새로운 여행지에 대한 설레임을

    바탕으로 하지만 그보다 그 곳에

    잘 도착해야한다는 것에 

    더 집중하게 된다.


    전철을 갈아타야하는 역,

    전철을 타야하는 방향,

    체크인 수속 카운터 찾기,

    수화물 체크인과 보딩패스 수령,

    보안 검색과 탑승구 위치 확인.


    이제는 많이 익숙해진 과정이지만

    탑승구 앞의 좌석을 하나 맡고 

    나서야 하나의 마음을 놓게 된다. 

















    코 사무이까지 타고 갈 비행기는

    방콕에어웨이(Bangkon Airways)의 것.


    1시간쯤 타고 가는 국내선인데 요금이 상당했다.

    특히나 같은 섬인데다 소요시간도 비슷한 

    우리나라의 서울, 제주간 비행편을 

    생각하면 더 유별나게 보였다.


    일요일에 가서 수요일에 돌아오는 

    왕복항공권 요금이 317,080원.

    비행기표라는 것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구매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많이 나기도 하지만 

    그 때 그들의 홈페이지에서 

    결제한 금액은 그랬다.



    물론 가는 내내 겨우 생수나 주스 한 잔

    주면서 저 돈을 받는 건 아니었다.

    기내식이 나오고 좌석등급에 상관없이 

    모든 승객이 공항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었다.


    라운지가 대단히 훌륭한 것은 아니어도 

    난생 처음 라운지도 이용해 보고 

    대접 받는 느낌은 좋았지만

    한 시간 비행에 기내식은 

    과한 서비스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서비스와 요금을 선택적으로 제공하면 

    좋겠다 싶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일개 승객의 헛헛한 바람일뿐이다.






















    어찌 되었든 무사히 사무이 섬에 

    도착했으니 다행이다.


    푸른 하늘, 더운 공기, 

    두꺼운 뭉게구름, 

    늘씬하게 뻗어있는 야자수들,

    공항청사까지 태워다 줄 

    놀이동산 꼬마열차 같은 램프버스와 

    단층의 아담한 공항건물.


    모든 것이 하나같이 열대 남국의 

    다른 세상에 와 있음을 

    알려주는 듯 했다.

    완벽하게 준비된 영화 세트장 같다는 

    느낌 속에 예약해 둔 호텔로 향했다.

    화려한 세트장 반대편에 존재하는 

    어떤 허술함은 알지 못한채로...



    2 0 1 2 . 1 2



















    '여행 > 방콕&코사무이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조트와 시내  (0) 2015.11.26
    가능한 사치  (0) 2015.11.18
    여행지에서 여행지로  (0) 2015.11.04
    방콕 숙소  (0) 2015.10.17
    방콕 도시 쏨땀 망고  (0) 2015.10.01
    방콕 주말 시장 짜뚜짝  (6) 2015.09.22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