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해따라 세계여행::276일] 원망스럽다, 비
    세계여행/남미 2010 2011. 10. 6. 09:00



    1 0 . 0 2 . 0 3 . 수 |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Argentina Buenos Aires


    비가 내렸다.
    숙소에 맡겼던 빨래를 돌려받았다.
    굽굽한 날씨 때문에 건조까지 해 주는 세탁소에 맡기는 게 낫겠다면서...

    점심 먹고 세탁소에 들렀다가 유명한 서점에 가려고 했었다.
    숙소 근처 중국집에서 밥 먹고 있는데
    비가 내렸다.





    브라질 포즈 두 이과수(Foz do Iguaçu)행 버스표를 사고
    지하철 A라인을 타고 세탁소를 찾아갔다.
    약도를 머릿속에 담고 온 탓에 내려야할 지하철역을 헛갈려
    한 정거장 더 가서 내려버렸다. 빨래 때문에 무거운데...
    그래도 덕분에 국회의사당 구경했다. 쌤쌤이다.

    오락가락하던 비가 그쳤다.
    무게 상관없이 한 봉지에 20페소(약 6,100원) 받는 세탁소에 빨래를 맡겼다.
    한결 홀가분해졌다. 지하철 타고 갔던 길을 걸으며 구경하며 숙소로 돌아왔다.






    그친 줄 알았던 비가 다시 내렸다.
    야경 보러 나갔다가 싸웠다.
    싸움이 격해져서 비가 거세지는 것인지
    비가 억수같이 내려서 싸움이 격해진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마음도 몸도 흠뻑 젖어버렸고
    찬 바람에 마음도 몸도 싸늘해졌다.
    하루종일 비가 원망스럽다.








    댓글 4

    • 프로필사진

      날씨가 안 좋으니 기분도 우울해지셔서 싸우셨군요!!!
      그래도 다음 날 또 즐겁게 같이 다니셨죠?^^
      전 싸울 사람도 없었답니다ㅠㅠ

      빨래 맡기는 것도 장기 여행에서 해 볼 수 있는 일상적이고 재밌는 일이었던 것 같아요.
      빨아서 잘 건조된 깨끗한 빨래 찾아나올 때 그 상쾌한 느낌이요.

      2011.10.06 18:00
      • 프로필사진

        일장일단이 있는거죠,, 뭐.. ㅎㅎㅎ.

        빨래는 일상에서도 일상적인 일이지만
        빨래맡기기는 일상에서는 거의 하지 않는
        여행에서만 할 수 있는 독특한 일인 것 같아요.^-^

        2011.10.07 00:49 신고
    • 프로필사진

      장거리 여행.. 그 것도 세계일주하면서 안 싸우면 비정상이겠지요.
      어떻게 보면 세계일주는 여행이라기보다는 또 하나의 삶일런지도요.
      그래도 어딘가요.. 마음이 맞았으니 떠났지요~ ^^

      2011.10.07 09:26
      • 프로필사진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정말, 긴 여행은 여행 이상의 부분이 있는 것 같아요. ^^

        2011.10.08 01:05 신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