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해따라 세계여행::287일] 자정을 넘겨 이어진 삼바 퍼레이드
    세계여행/남미 2010 2011.11.02 09:00


    1 0 . 0 2 . 1 4 . 일 | 브라질 리오 데 자네이로(히우 지 자네이루) Brazil Rio de Janeiro


    리오 카니발의 메인행사 삼바 퍼레이드가 열리는
    삼보드로모(Sambodromo)에 입장한지 어느새 다섯시간이 지났다.

    자정을 지나 날을 넘겼지만 환하게 불이 밝혀진
    삼보드로모는 시간 따위는 개의치 않는 관중과
    퍼레이드 참가자들에게서 나오는 활기로 가득했다.

    1년 동안 준비한 것들을 선보이기 위해 무대 저 뒷편
    어딘가에서 기다리고 있는 팀들이 아직도 남아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지쳐갔지만
    새로운 팀이 나오면 또 벌떡 일어났다.



    2010.02.14. 12:00 a.m.


    2010.02.14. 12:02 a.m.


    2010.02.14. 12:09 a.m.


    2010.02.14. 12:10 a.m.


    2010.02.14. 12:13 a.m.


    2010.02.14. 12:19 a.m.


    2010.02.14. 12:19 a.m.


    2010.02.14. 12:26 a.m.


    2010.02.14. 12:31 a.m.


    2010.02.14. 01:03 a.m.


    2010.02.14. 01:07 a.m.


    2010.02.14. 01:09 a.m. (여자 아니고 남자)


    2010.02.14. 01:09 a.m.


    2010.02.14. 01:12 a.m.


    2010.02.14. 01:17 a.m.


    2010.02.14. 01:25 a.m.


    2010.02.14. 01:33 a.m.


    2010.02.14. 01:41 a.m.


    2010.02.14. 01:58 a.m.


    2010.02.14. 02:00 a.m.


    2010.02.14. 02:08 a.m.


    2010.02.14. 02:13 a.m.


    2010.02.14. 02:18 a.m.


    2010.02.14. 02:20 a.m.


    2010.02.14. 02:28 a.m.


    2010.02.14. 02:55 a.m.


    2010.02.14. 03:00 a.m.


    2010.02.14. 03:05 a.m.


    2010.02.14. 03:07 a.m.


    2010.02.14. 03:08 a.m.


    2010.02.14. 03:13 a.m.


    2010.02.14. 03:19 a.m.


    2010.02.14. 03:23 a.m.


    2010.02.14. 03:25 a.m.


    새벽이 점점 깊어갔지만
    퍼레이드는 좀처럼 지치지 않고 그 열기를 이어갔다.

    언제 다시 볼 수 있을지 알 수 없기에
    끝까지 하고 싶었지만 조금 일찍 퇴장하기로 했다.

    눈꺼풀도 점점 무거워지고
    삼바음악도 점점 덜 흥겹게 느껴졌다.

    거기다 이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삼보드로모를
    빠져나갈 때의 혼돈도 걱정되었다.
    택시 잡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될 것이고
    길거리는 나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의 무대가 될 것이 뻔했다.

    아쉽지만 9번째 팀의 퍼레이드를 마지막으로 보고 터벅터벅 삼보드로모를 빠져나왔다.




    복잡함을 피해 나왔지만 막상 사람이 별로 없는
    새벽의 거리는 살짝 긴장감을 유발시켰다.

    택시를 조심스럽게 잡았다.
    호텔 주소를 불러주니 당차게 60레알을 불렀다.
    올 때는 미터기로 왔고 9레알이 조금 넘게 나왔었다.
    과감하게 보냈다.

    두번째 택시 기사의 호가는 절반으로 줄었다.
    그래도 올 때의 3배였지만 어쩔 수 없었다.
    택시가 갑일 수 밖에 없는 상황.
    흥정으로 마냥 시간을 보낼 수는 없었다.



    호텔에 도착하니 새벽 4시가 넘어 있었다.
    카니발은 내일도 계속 이어지지만,
    그토록 기대하고 고대했던 우리의 리오 카니발은 그렇게 끝이 났다.

    치안이 그다지 좋지 않다고 들어왔던 리오,
    치안이 더 좋지 않을 수 밖에 없는 카니발 기간.
    그래서 걱정이 많았었는데 무사히 잘 즐겁게 즐겨
    만족스러운 기분에 젖은 채 잠자리에 들었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