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해따라 세계여행::70일] 머피의법칙과 함께 카이로행
    세계여행/런던 2009 2010.05.13 10:00



    0 9 0 7 1 2


    사실 머피의 법칙은 없다.
    단지 안 좋았던 일이 더 기억에 오래 남을 뿐.
    잘 더듬어 보면 지하철 문이 닫히기 직전에 바람 같이 탄 적도 있고 세차하고 나서 비가 오지 않은 날도 많다.

    일주일동안 런던에 머물면서 쨍쨍한 해 보기 정말 힘들었다.
    어제는 추적추적 비 내리는 탬즈강변을 걸었다.
    그런데, 런던을 떠나는 오늘, 완전 화창한 날씨, 하늘이 눈부시게 새파랗다.
    지난 주 케냐의 몸바사를 떠날 때도 그랬다.
    곰곰히 지난 두달간의 여행을 생각해보면 그렇지 않은 날들이 더 많았지만, 
    머피의 법칙이 괴롭힌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그만큼 런던을 떠나는 게 아쉬운 것인지도 모르겠다.

















    카이로행 비행기는 오후5시55분 출발.
    아침 일찍부터 부지런을 떤다면 런던의 숨겨진 명소를 다녀오고 남을 시간이지만,
    게으른 우리는 여유있게 아침 먹고 인터넷과 론리플래닛 중동편으로
    이집트 정보를 뒤적이며 한가한 오전을 보냈다.

    그리고, 양쪽 의자 앞에 두줄로 사람이 서고도 그 사이로 사람이 지나갈 수 있을만큼
    광활한 서울의 지하철과는 달리 아담한, 튜브
    Tube라 불리우는 런던의 지하철을 타고
    굉장히 일찍 히드로Heathrow
    공항에 도착했다.


























    샌드위치, 샐러드, 쥬스, 조각 파인애플로 대충 요기를 하고 탑승구 앞으로 가
    영국이라 온통 영국항공 비행기만 있는 활주로를 바라보면서 이집트 여행을 상상해 보며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탑승.
    체크인 할 때 티켓확인을 요구했던 직원, E티켓이고 출력해 놓은게 없다 하니 키보드를 열심히 두드리고
    어디로 전화하고 그러고서는 처리됐다 했다. 뭔가 좀 이상해서 혹시 탑승할 때 뭔 도움을 받아야 하냐,
    문제 없느냐고 재차 확인했지만, 대답은 노 프라블럼.

    그런데, 탑승권을 확인하던 직원, 모니터와 탑승권을 번갈아 보더니 잠시 기다리라 한다.
    무슨 일이냐고 해도 그냥 기다리란다. 뻘쭘하게...
    아니 뻘쭘한 것 보다도 비행기 타기 직전에 이런 일이 벌어지니 입술이 바짝바짝 마르는게 문제다.
    또 전화를 하고 다른 직원이 왔다갔다 하고 길었던 줄은 점점 줄어들고,
    설마 우릴 버리고 카이로로 가는 건 아니겠지 할 무렵 건네준 탑승권은 버리고 새로운 탑승권을 찍어준다.

    도대체 무슨 일인지 궁금해 죽겠지만, 설명 들어봐야 영국식 액센트의 듣기평가일 뿐이고.
    탈 수 있으니 됐다하고 그냥 탄다.

    그렇게 어렵게 이집트 카이로로 간다.
    어떻게 된 사연인지 앉아야 할 이코노미석이 아닌 비지니스석에 앉아서...



    * 케냐 나이로비에서 영국 런던으로 왔다가 유럽여행을 하지 않고 곧장 이집트 카이로로 간 이유는...
    우리는 원월드세계일주항공권을 이용하고 있는데 원월드 소속 항공사중에는 '나이로비->카이로' 노선을
    운행하는 곳이 없어 할 수 없이 나이로비->런던->카이로 여정으로 움직일 수 밖에 없었다.







    └ 영국항공 British Airways 기내식


    └ 영국항공 British Airways 기내식


    └ 영국항공 British Airways 기내식


    └ 이집트 입국신고서




    * 런던을 떠나며 영국 국명 정리..

    우리나라 말로는 '영국', 영어로는?
    England, Scotland, Britain, UK, GB, Great Britain, English, British 등등.
    들은 단어는 많은데 도대체 뭐가 뭔지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찾아봤다.

    정식 국명은 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Northern Ireland, 줄여서 UK.
    Great Britain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큰 섬의 이름이고 이 섬에는 England, Scotland, Wales가 있다.
    그러니까, 잉글랜드, 스코트랜드, 웨일즈, 북아일랜드 네개의 연합왕국이라는 뜻 되겠다.

    그리고, England->English, Scotland->Scottish, Wales->Welsh..


    * 영국 국명에 대한 보다 상세한 설명 ->
    위키백과 '영국의 국명'
    * 영국 역사 -> 주한영국대사관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