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쌍화점
    잡다 2009.01.13 18:03


    진모와 인성의 사랑, 인성과 지효의 사랑, 각자의 입장 등등 구구절절 애절함은 잘 알겠는데,
    쉽게 잘 자극받는 내 눈물샘이 마지막 장면에서 미동도 하지 않은 것을 보면
    그 애절하고 애뜻하고 안타까움이 내 마음에까지는 잘 전달이 안 됐나보다.

    그래도 2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별 지루함없이 재밌게 잘 봤다.
    하긴 마음 좀 진정시킬만하면 거친 숨소리가 울려퍼지고
    커다란 스크린이 맨살로 가득차니 원.. ^^;

    솔직히 이 영화 얘기하면서 사랑장면에 대한 얘기를 빼면 얘기가 안 된다.
    하지만, 영화와 달리 이 블로그는 전체관람가인 관계로 속시원하게 얘기할 순 없고,,
    어쨌든 사랑장면만 놓고 본다면 동네 비디오대여점 한켠을 가득 채우고 있는
    16미리 에로영화 저리 가라다.

    그렇다고 그런 장면이 이 영화의 내용상으로나 시간상으로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당연히 아니니
    남자분들 엉뚱한 기대는 마시고..


     **홈페이지**
    ssanghwa.co.kr


    '잡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 Jazz and the City  (0) 2009.01.20
    설경구경  (0) 2009.01.16
    쌍화점  (0) 2009.01.13
    실망 까스  (2) 2009.01.07
    울어라, 연회비를 면제 받을 것이니...  (0) 2009.01.05
    2 0 0 9  (2) 2009.01.02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