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밭에서 만난 동물친구들
    괴산 생활 2008 2009. 1. 9. 15:54

    아직 1년도 지나지 않은 바로 작년의 일인데도 왠지 까마득히 옛일처럼 느껴지다
    사진을 한장씩 보고 있노라면 조금씩 또렷해지는 지난 1년간의 농부생활.

    밭에서 굵은 땀방울 흘리며 이름 모를 미생물에서부터 여러 곤충, 그리고 고라니까지
    참 많은 동물과 마주했다.

    때로는 손이 바빠서, 때로는 귀찮아서, 때로는 너무 빨라서
    사진으로 담지 못한 친구들도 있지만
    몇장 사진으로 남긴 것을 모아 봤다.



    벚꽃에서 열심히 작업중인 벌과
    이름은 모르지만 정말 너무나 아름다운 색을 지녀 한참을 넋 놓고 바라봤던 곤충.




    기름진 땅을 만들어주는 유기농의 숨은 공신 지렁이와
    고추밭 한떼기를 초토화 시켜 미움을 샀던 땅강아지.


     

    성체보다도 더 이뻐보였던 무당벌레 번데기와
    성에 차진 않았지만 그래도 열심히 진딧물을 처리에 힘 써준 무당벌레.




    수확한 양상추에서 슬금슬금 나타난 달팽이,
    밭을 가로질러 어디론가 느리지만 열심히 가고 있던 달팽이.


     

    갑작스런 출현으로 놀라게 해 엉덩방아 찧게 했던 정말 큼직했던 두꺼비.
    그가 등장한 후엔 얼마지나지 않아 꼭 비가 내렸었다.
    고추밭 말뚝에서 쉬기를 좋아하던 잠자리들.




    참 여러 배추 아작냈던 애벌레들.
    그래서, - 맘이 많이 아팠지만 - 여러 애벌레 아작냈던 나.




    아직도 헛갈리는 여치와 메뚜기.




    역시나 이름 모를, 배추밭에서 노닐던 나방,
    당랑권의 창시자 사마귀.




    더 이상 인간에 의해 사라지는 종(種)이 없기를..
    언제까지나 이들이 함께하는 지구가 되기를...



    '괴산 생활 200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아오니, 참 좋다  (2) 2009.04.09
    2억과 귀농  (0) 2009.04.02
    밭에서 만난 동물친구들  (2) 2009.01.09
    다람쥐 도토리 점심 가지고  (2) 2008.11.23
    나는 겨울이 싫어욧!  (2) 2008.11.04
    절임배추 개시  (1) 2008.11.03

    댓글 2

    • 프로필사진

      우리 배추밭이 아니라면 모두가 이쁜곤충들..
      언제이렇게 담아두셨나?
      잘 계슈?
      이번주에 행님 오시는데 얼굴좀 보여주쇼.

      2009.01.12 16:4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