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자기 집에 숙박 손님 받는 곳을 쿠바에서는 카사(까사 Casa)라 부르는 듯 했다.
나라의 허가를 받고 집 앞에는 카사 마크를 붙여 놓았다.


쿠바의 몇몇 지역을 여행하고 다시 수도 아바나로 돌아왔다.
아바나를 떠나기 전에 머물렀던 숙소에 다시 갔지만 자리가 없었다.
다른 카사를 소개해 주었다.

하지만 찾아간 곳에는 카사 마크가 붙어 있지 않았다.
허가를 받지 않고 카사를 운영하는 곳이 있다고는 듣긴 했었다.
그런 카사에 우리가 묵게 될 줄은 몰랐다.

불법으로 손님을 받으니 왠지 꺼림칙하긴 했지만 
손님으로서는 허가 받은 곳이나 아니나 지내는데 별 차이는 없었다.




주인 후고는 보통의 쿠바 사람들과는 달리 영어가 유창했다.
스페인어는 통 못하고 영어도 능통하지 못한 우리이기에
대단히 깊은 이야기까지는 할 수 없었지만
그래도 쿠바에 대한 대강은 들을 수 있었다.

친절했다.
그의 어머니도.
그의 여자친구도.
친구의 친구 집에 머무는 듯한 느낌이었다.

여자친구와 결혼은 했는지
그의 반려견 더스틴은 잘 지내고 있는지
궁금하다.




- 쿠바 아바나 Cuba Habana
- 10년3월13일~3월15일 (2박)

- 2인실

- 25CUC (약 32,100원)
- 조식 포함


* 여행 당시의 환율 적용.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