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0 9 . 1 1 . 1 6 . 월 | 콜롬비아 -> 에콰도르 키토(끼또) Colombia -> Ecuador Quito


버스는 콜롬비아와 에콰도르의 국경을 향해 남진하고 있다.

콜롬비아의 국경도시, 이피알레스(이삐알레스, Ipiales)로 가는 길에는 
몇몇 도시들이 있지만 그냥 지나치기로 했다.
에콰도르도 마찬가지. 국경도시 툴칸(뚤깐, Tulcan)과 수도 키토 사이에는
갈 만 곳이 있긴 하지만 그냥 키토까지 내지르기로 했다.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아 정보도 많이 없고 
살펴봐도 마음을 동하게 할 정도는 아니었다.
호기심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내려서 숙소를 잡고 짐을 풀고 하는 것이 번잡스럽게 느껴졌다.


오전 4시43분. 콜롬비아 파스토(빠스또 Pasto) 버스터미널.


희미하게 동이 트는 기운을 전해 받으며 잠에서 깼다.
버스 안이 부산해진다. 곧 있으면 도착하는가 보다. 
우리도 목베개의 바람을 빼고 담요를 정리했다.
다리 아래에 둔 가방을 무릎팍으로 들어올리며 창 밖을 살폈다.

온 몸이 뻐근하다. 숙박비도 아끼고 동시에 시간도 절약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밤샘야간버스지만 대신 몸이 비용을 치뤄야한다.
그나마 오늘은 일찍 도착해서 기분은 좀 낫다.
가이드북에는 12시간이 걸린다고 나와 있었지만 1시간 덜 걸렸다.

화물칸에서 내린 배낭을 메는데 라니가 '어? 봉다리'라고 소리쳤다.
그제서야 나도 아차싶었다. 중요한 물건을 버스에 두고 내린 거였다.
천금 같은 고추장과 고추가루가 든 비닐봉지.
부침가루, 커피농장에서 산 커피 등도 함께 들어있었다.

내리는데 신경을 쓰다가 다리 아래에 두었던 그 봉지를 챙기지 않았다.
같이 내려둔 작은 배낭에 밀려 의자 밑으로 들어간 것을 깜박했다.
메던 배낭을 내팽개치고 아직 속도를 내지 않은 버스로 얼른 뛰어갔다.
버스를 툭툭 두르리며 기사 아저씨를 불렀다.


오전 7시3분. 콜롬비아 출입국사무소.


국경으로 가는 사람들을 태우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택시로 다가갔다.
이미 2명이 타고 있었다. 콜롬비아의 출입국사무소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이른 아침이라 그런지 국경은 한산했다. 
오래 기다리지 않고 출국도장을 찍었다.

콜롬비아를 떠난다. 시원섭섭하다.
제대로 여행을 하지 않은 것 같기도 하고
둘러볼 것이 그리 많지 않았던 것 같기도 하다.
커피농장에서 콜롬비아 커피를 맛 본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도 한편으로 든다.
싸고 맛있었던 커피전문점 후안 발데스(Juan Valdez)에서의 여유로웠던 시간들이 그리울 듯 하다.




오전 7시10분. 콜롬비아에서 바라본 국경. 저 다리를 건너면 에콰도르.


오랜만에 걸어서 국경을 건넌다.
중동 이후로 3개월여만이다.
유럽에서는 계속 비행기나 배 혹은 기차를 타고 국경을 넘었다.

밤새 탄 버스에서 제대로 자지 못해 흐리멍텅했던 머리는
아침의 살짝 차면서 신선한 공기와 국경이 주는 긴장감 덕에 많이 맑아졌다.
귀중한 식품봉지를 버스에 두고 내리는 바람에 한바탕 소동을 겪은 탓에 정신이 번쩍든 것도 있고
큰 어려움 없이 헤매지 않고 국경에 도착해 한결 마음이 편해진 덕분이기도 하다.

상쾌한 기분으로 콜롬비아와 에콰도르 사이에 놓여진 다리를 건넜다.
덤덤한 듯 하지만 여전히 신기한 느낌으로 한번씩 콜롬비아를 뒤돌아 보며 걸음을 이어갔다.
우리나라에서는 체험할 수 없는 낯선 '걸어서 국경 건너기', 다음 편도 기다려진다.



.칼리 -> 이피알레스, 버스 : 35,000페소/인.
.이피알레스 시내 -> 콜롬비아 국경사무소, 택시 : 1,600페소/인.
.툴칸 국경 -> 버스터미널, 미니버스 : 0.75달러/인.
.툴칸 -> 키토, 버스 : 4.5달러/인.


오전 7시17분. 걸어서 국경을 넘다.

7시32분. 에콰도르 입국도장을 받고 나서는 길.

7시32분. 국경 사무소 앞.

오전 8시3분. 툴칸 버스터미널, 수도 키토행 버스. 

> 버스표

오전 11시50분. 키토로 가는 버스'안'에서 사 먹은 아이스크림.

직행버스가 아니라 군데군데 정차해 사람들을 태우고 내려줬다. 상인들도 함께.

오후 1시15분. 키토 버스터미널. 툴칸->키토 약 5시간 소요.


.적도민박 도착.
.낮잠, 인터넷 검색, KBS 위성방송 시청, 여행 계획 등.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