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1 0 . 0 3 . 1 9 . 금 | 멕시코 멕시코시티 Mexico Mexico City


지난 달, 그러니까 2010년 2월 17일이었다.
브라질 상파울루를 떠나 이 곳 멕시코시티로 왔다.
몇 일 머문 후 멕시코의 칸쿤(깐꾼 Cancun)이라는 곳과 쿠바를 여행했다.
그리고 다시 멕시코시티로 돌아왔다.

'멕시코시티 호스텔'이라는 -정말 고민없이 작명한 것 같은- 이름의 호스텔에서 몇 일 묵었다.
예약상황 때문에 그 곳에서는 더 이상 머물지 못하게 되었다.
다른 숙소를 물색하다 처음 멕시코시티에 왔을 때 묵었던 숙소로 가게 되었다.


소칼로(소깔로 Zocalo)역에서 타고 세비야(Sevilla)역에서 내렸다.
한 달만에 다시 찾아왔다.
그 때 알바녀, 여전히 일하고 있었다.
우리를 기억하고는 수줍은 미소로 반겨주었다.
체크인 시간 전이었지만 방이 비어 있어 바로 들어갈 수 있었다.


2인실이 2개 있는 숙소.
2개의 방 중 그 때 썼던 그 방이 다시 주어졌다.
익숙한 침대에 앉아 잠시 인터넷에 뛰어들었다.




어김없이 배고픔이 찾아들었다.
이 숙소의 장점 중 하나라면, 한인업소가 몰려있는 곳이 가깝다는 것.
오늘 점심은 오랜만에 한식으로 호강하기로 했다.

'우래옥'이라는 식당을 찾아갔다.
놀라웁게도 우래옥은 가이드북 '론리플래닛' 멕시코시티편에 나와 있었다.
영어로 된 가이드북들 중에서 한식당이 소개된 것을 본 것은 이번이 처음.
조금 더 반가운 마음으로 찾아갔다.

하지만 아쉬웁게도 식당은 문을 닫은지 오래된 것처럼 보였다.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우리 음식을 맛보여줬으면 좋았을텐데...
안타까운 마음으로 돌아섰다.




근처 다른 식당에서 taco와 torta로 점심을 해결하고
멕시코국립인류학박물관으로 걷기 시작했다.














인류학 박물관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컸다.
작고 소소한 것부터 엄청나게 큰 돌로 만들어진 것까지 전시물 양도 상당했다.

큰 배낭 메고 걸어다니며 숙소를 옮기고 또 숙소에서 여기 박물관까지 걷고.
그렇지 않아도 많이 걸었는데 박물관에서 또 걸으려니 여간 힘이 드는게 아니었다.
쉬엄쉬엄 보는데도 급격하게 피로해져 갔다.
할 수 없이 관람을 중단해야 했다.

박물관의 핵심 전시물, 멕시코의 상징과도 같은 '태양의 돌'을 마지막으로 끝을 냈다.
한 삼분의 일은 못 본 것 같다. 제대로 보려면 몇 일 나눠서 보는 것이 좋겠다 싶었다.

아무튼 멕시코를 다시 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아무런 지식도 없이 그저 전시물만 눈으로 훑었을 뿐이지만...
기나긴 시간동안 스페인의 지배를 받지 않았다면
박물관이 어떻게 채워졌을지 궁금하기도 하다.









.숙소 복귀.
.잠깐 쉬었다 마트에서 장보기.
.채소, 쌀, 과일.
.시금치+호박+양파+상추 비빔밥.







댓글
  • 프로필사진 제이슨 오늘도 타이밍이 딱 맞았네요. ㅎㅎ
    박물관 보다가 피곤할 정도면.. ㅋㅋ
    론리플래닛에 한식집도 소개된다니.. 참 재미있네요. ^^
    2012.04.18 09:13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박물관이 크기도 했지만 그 전에 저희가 많이 걸었던 상태라 힘이 더 들었어요. ^^;
    론리플래닛의 한식집은 저희도 참 신기해서 찾아갔었는데,
    문을 닫아서 참 안타까웠습니다. ^-^
    2012.04.19 00:04 신고
  • 프로필사진 감성호랑이 우와!~ 신기하게 생긴 조각상이 많이 있어요!~ㅎ 한국말도..ㅋㅋ 2012.04.18 09:49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크기도 모양도 다양한 조각상이 정말 정말 많았어요.
    여러 나라의 말로 현대미술관을 적어놨는데
    한글이, 그것도 제일 앞에 있어서 놀랬어요. ^^
    2012.04.19 00:0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