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0 9 0 7 2 1 | 이집트 룩소르 Egypt Luxor


10시가 넘은 늦은 시각, 룩소르역 근처의 한 식당.
저 멀리 아시아의 동쪽 끝에서 온 낯설게 생긴 우리만 유일하게 식탁 하나를 차지하고 있었다.

뜻하지 않은 거한 한상이 차려졌을 때 쯤 어디로 들어왔는지 알 수 없는 고양이 한마리가
슬그머니 식탁 옆으로 다가와 살포시 앉았다.

슈렉에 나오는 장화 신은 고양이 못지 않은 초롱한 큰 눈망울을 가진 고양이.
큰 귀는 그 눈을 더욱 구슬프게 만들었다.

우리는 더위에 지쳐 입맛이 없었고 마침 주문한 음식도 입맛에 맞지 않았다.
한입에 먹기 좋게 잘게 고기를 발라서 후후 입바람을 불어 뜨겁지 않게 해서
체하지 않게 천천히 던져주었다.











0 9 0 7 2 10 7 2 2| 이집트 룩소르 Egypt Luxor


1층은 식당 2층부터는 낡은 호텔.
숙박비에 포함된 아침은 1층의 식당에서 먹었다.

건물 앞 골목에 늘어 놓은 식탁에
빵, 삶은 계란, 과일 조합의
간단한 한 접시의 아침이 놓여지자
두 마리의 고양이가 다가왔다.

어제도 봤던 녀석들.
아마도 이곳에 상주하는가보다.

빵을 조금 떼어서 건네줬다.
어린 아이는 열심히 먹을려고 하는데
빵에는 관심도 없는 큰 아이는
괜히 어린 아이에게 하악거리며 심술을 부렸다.

작고 야윈 어린 아이.
거기다 한쪽 눈까지 어디서 다쳤는지 못 쓰게 된 가여운 아이.
우리 둘이 가진 네 다리로 큰 아이를 견제하며
어린 아이에게만 빵과 삶은 계란을 놓아주었다.

그것 밖에 해 줄 수 있는 게 없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