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0 9 0 7 1 5 수 | 이집트 후루가다 Egypt Hurghada


아쿠아리우스 다이빙클럽의 흰색 면티를 받아들고서 라니는 드디어 홍해로 나갔다.
어제 수영장에서의 기초교육과 숙소에서의 비디오교육, 이론학습에 이어 드디어 바다에 뛰어들게 된 것.

항상 2인1조 뛰어들어야 하는 바다.
남편이 같이 배우지 않는 관계로 띠동갑 대학생과 짝을 이뤄 그렇게 소원하던 다이빙을
그것도 아름다운 홍해에서 한 그녀는 어제보다 더 열광된 상태로 돌아왔다.



후루가다 Hurghada 해변


RedSeaDiveTeam 장지영 강사님 촬영 사진




그동안 나는 늦잠을 자고 메일도 보내고 블로그에 올릴 사진 정리도 하고 다이빙 나가지 않은 분들이랑
여행얘기도 하고 '우리집'에서 일하는 이집트인 모하메드가 만든 김치찌게를 점심으로 사 먹으면서 보냈다.
그리고, 다이빙을 배우러 온 분들, 강사분들에게서
왜 부부가 같이 다이빙 안 배우세요?
부부는 다 같이 배우는데,,
부부가 같이 배우면 좋은데,,
부부가 나중에 같이 다이빙 하면 좋잖아요.. 등등의 질문,회유,압박을 받아야했다.

일년에 한두번 할까말까하는 취미생활을 위해 큰 돈 들여서 배우고 싶지는 않고
다른 스포츠, 레포츠도 직접 하는 건 그다지 흥미가 없기도 해서 뛰어들지 않았다.
몸으로 부딪히는 걸 좋아했다면 아마 지금 사회인야구단 선수로 방망이를 휘두르고 있었을 것이다.


저녁에는 강사분 중 한분이 생일이어서 파티를 했다.
떠나고 싶어서 떠나온 사람들, 다이빙이 하고 싶어서 온 사람들, 다이빙에 미쳐 사는 사람들,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모여 더더욱 웃음이 끊이지 않는 파티였다.
후텁지근한 밤하늘에 파랑새가 날고 있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