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1 7 . 1 0 . 10


길고 길었던 연휴가 드디어 끝났다.

쿠키는 더이상 설사를 하지 않지만 

15세가 넘은 나이 많은 고양이이므로 

일단 병원에 가 보기로 했다.


연휴가 끝나기를 기다리는 동안 인터넷 검색을 통해 

한번 가보면 되겠다 싶은 동물병원을 알게 되었다.

모슬포에 있는 병원이었는데 제주시내에 다녀오는

시간의 절반이면 되는 거리이니 잘 되었다.



몇년 만에 케이지에 갖힌 채 차를 타게 된 쿠키는 

가는 내내 가녀린 목소리로 울다 멈추기를 반복했다.


오후 진료가 시작되는 시각에 맞춰 도착해

금방 진료를 받을 수 있었다.

몸무게를 재는 것 외에 별다른 검사는 하지 않았다.

증상을 알려드렸고 몇가지 질문에 답을 드렸다.

지어주신 가루약을 받고 돌아왔다.



저녁에 캔사료 하나 뜯어다 약을 비벼서 줬다.

다른 방법을 알려주셨지만 그것보다는 이 방법이 

서로에게 편할 것 같았다. 

아주 오래전이긴 하지만 예전에 이 방법으로

약 먹이기에 성공하기도 했었다.


바로 덤벼들어 먹는 사료인데 왠일인지

한참 냄새를 맡으며 경계를 했다.

눈치를 챘나 조바심이 났다.

조금 있다, 한번 먹어보겠다는 듯 

접시에 입을 가져다 대 안심했다.


그런데 혀를 한번 대고 나더니 갑자기 물러났다.

입 밖으로 하얀 거품을 물어내고 이내 침을 흘려냈다.

15년 넘게 함께 사는 동안 

한번도 본 적이 없는 모습이었다.

정말 소스라치게 놀랐다. 


놀란 마음이 다스리며 거품을 닦아주었다.

다행히 더이상의 이상은 없었다.

병원에서 알려줬던 방법을 써볼까 했지만

또 그럴까봐 아니면 또다른 이상한 증상을 보일까봐

겁이 나서 먹여볼 엄두가 나지 않았다.




다음 날, 쿠키는 집에 둔 채 병원에 다시 갔다.

의사분께 말씀드리니 쓴 맛을 보면 

그런 반응을 보인다고 한다.


다른 약 대신 처방식 사료를 받아왔다.

의약품이 아니고 사료인데 병원에서만 

판매한다는 것이 선뜻 이해가 되지 않았지만 

그렇게 판매되고 있으니 어쩔 수 없었다.


먹이고 있던 사료도 로얄캐닌이다.

지금까지 로얄캐닌의 다양한 사료를 먹여봤는데

모두 잘 먹었었다. 이 사료도 잘 먹는다. 

먹던 사료와 섞어줬는데 골라 먹을 정도로.


그로부터 열흘이 지나도록 설사는 하지 않고 있다.

다른 모든 것들도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다.

다행이고 고맙다.




Gastrointestinal 위장의






'고양이를부탁해 > 쿠키와지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묘일기] 절룩  (0) 2018.02.05
[노묘일기] 설사2  (3) 2017.10.21
[노묘일기] 설사  (0) 2017.10.15
아프지 말고  (0) 2015.08.06
섬 고양이  (2) 2011.05.21
고생했어  (0) 2011.04.25
댓글
  • 프로필사진 백효진 안녕하세요~ 뜬금없는 댓글 죄송하지만.. 제주 입도한지 얼마안되서 고양이 델꼬갈만한 병원을 찾고있어서요~
    혹시 괜찮으시다면 동물병원 정보공유 부탁드립니다.
    이사온 집이 워낙 시골동네라 동물병원이 없는것 같아서 모슬포 지역이면 멀지 않아서요~^^
    2017.12.04 15:38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뜬금없지 않아요. 당연히 물어보실 수 있지요^^
    제주에 오신지 얼마 안되셨다니 더욱 이해됩니다.

    제가 간 곳은 가람동물병원입니다.
    사시는 곳이 어디인지 모르겠지만 혹시
    한림읍내가 더 가까우시면
    한수풀동물병원도 괜찮습니다.
    의료장비나 시설은 가람이 더 낫습니다.

    아무쪼록 냥이 별일 없길, 건강하길 바랍니다^^
    2017.12.04 17:38 신고
  • 프로필사진 백효진 감사합니다~~^^ 전 수월봉 근처 밭들사이로 이사와서 모슬포쪽이 더 가깝겠네요~ 행복한 저녁되세요~^^ 2017.12.04 19:5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