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방콕에서 맞는 네번째 아침.

방콕에서의 두번째 숙소에서 맞는 첫번째 아침.


바뀐 숙소에서는 간단하게나마 조식이 제공되었다.

평소에는 아침식사를 하지 않지만 여행만 오면 숙소의 조식은 거의 빠트리지 않는다.

'숙소의 조식'은 여행의 목적이기도 한, 일상과의 다름을 바라는 마음을 잘 채워주는 듯 하다.

호텔의 뷔페식 조식 뿐 아니라 작은 호스텔의 단촐한 조식도...


더구나 여행을 하면 많이 걷는 편이라 아침에 조금이라도 먹어줘야한다.

오늘도 방콕의 큰 시장에 갈꺼라 구운 식빵에 부지런히 버터와 쨈을 발랐다.






주말의 방콕에는 큰 시장이 열린다는데 오늘은 마침은 토요일이다.

여행 일정에 주말이 포함되어있지 않다면 가 볼 수 없는 시장이다.

내일은 방콕을 떠나 코사무이에 간다. 


그러한 연유로, 또 시장 구경을 좋아하는 이유로

오늘의 첫번째 목적지는 방콕의 주말시장, 짜뚜짝시장으로 정했다.















규모가 크다는 건 알고 왔지만 안내지도까지 필요한 정도인 줄은 몰랐다.

다녀보니 지도가 있어도 자칫하면 왔던 자리에 되돌아오거나 

오리무중으로 헤매이다 우연찮게 출구를 찾게 되는 그런 일을 겪을 수 있을 정도였다.


지도 표지에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는데

진위여부는 확인할 길이 없으나 그렇다고 쳐도 무리가 없을 것 같았다.

상점도 많고 물건도 많고 사람도 많아 구경하는 재미를 충분히 즐길 수 있을 뿐 아니라

그 재미를 넘어서 지칠 수도 있을 것 같았다.


넉넉한 시간으로 곳곳에 있는 먹거리들을 즐기며 쉬엄쉬엄 다니면 더 나은 구경이 될 수 있겠다 싶었다.

여행 기념품 혹은 선물 구매에도 좋은 기회였다.


이번에 이렇게 열흘에 가까운 여행을 할 수 있었던 건 함께 사는 고양이 두 마리의

급식과 화장실 청소를 맡아준 이웃 지인 덕분이었다.

감사의 선물로 태국 느낌 물씬 나는 문양의 작은 단지를 구입했다.

미적인 부분 뿐만 아니라 가격에도 감사의 마음을 많이 담았다.


부지런히 이 곳 저 곳 옮겨다니는 여행일정이 아니어서

많은 곳을 둘러보지 못했고 그래서 여기 이 시장이 아닌 다른 곳을 선택할 수 있었지만

잘 왔는 만족감과 함께 다시 BTS 모칫역으로 향했다.



2 0 1 2 . 1 2















































'터미널 > 방콕&코사무이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 숙소  (0) 2015.10.17
방콕 도시 쏨땀 망고  (0) 2015.10.01
방콕 주말 시장 짜뚜짝  (6) 2015.09.22
숙소로 가는 길  (0) 2015.09.16
익숙한 듯 다른 세상  (0) 2015.09.06
태국마사지 헬스랜드 태국음식 블루엘리펀트  (0) 2015.09.01
댓글
  • 프로필사진 sword 저도 이번 10월 말에 방콕을 방문하는 일정이 있고
    토요일이 껴있습니다. ^_^

    부모님을 모시고 가는데 냄새에 좀 민감하신 편이라..
    돌아다니시기에 강한 냄새는 없으셨나요? ^_^

    그나저나 과일을 엄청 좋아하는데...
    망고에.... 아... 이시간에 망고보니 눈물이...-_ㅠ....
    2015.09.22 01:28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가시면 망고 원없이 드시고 오세요^^

    저희도 냄새에 제법 민감한 편인데요,
    어떤 냄새를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시장에서 특별히 거부감이 드는 강한 냄새가
    나거나 하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다만 저희는 2012년 11월에 다녀왔던거라
    지금은 또 어떨지 모르겠네요.^^;
    2015.09.22 03:00 신고
  • 프로필사진 sword 로컬푸드에서 느껴지는 향신료에 약해서....^_^
    로컬은 몇년이 지나도 거의 변하지 않기 때문에 아마
    별로 느끼지 못하셨다면 그대로 괜찮을거 같습니다
    일정에 넣어야겠네요 ^_^

    그리고 정말 정말 정말 망고 흡입예정입니다 ㅋㅋ ㅎㅎㅎㅎㅎ
    2015.09.22 16:33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향신료 파는 구역이나 식당가쪽만 피하신다면 괜찮지 않을까 싶네요.
    저도 값 싼 망고 부담없이 먹고 싶어요. ^^;
    2015.09.22 19:00 신고
  • 프로필사진 히티틀러 저도 짜뚜짝 시장 다녀온 기억이 새록새록나네요.
    진짜 살거리 많고, 먹을거리 많고.... 방콕에서 제일 좋았던 장소였어요.
    당시 예산이 넉넉지 않아서 기념품을 많이 못 산게 너무 아쉬웠어요.
    2015.09.22 18:49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그러셨군요.
    손에 남는 기념품은 없어도 만족스럽게 잘 즐기고 오셨다면
    그것도 스스로에게 좋은 기념선물일 것 같아요^^
    2015.09.22 19:02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