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2009년 10월 15일 스무번째 나라 칠레 입국.
수도 산티아고로 입국 후 열흘 후 산티아고에서 출국.








2009년 10월 25일 스물 한번째 나라 콜롬비아 입국.
출입국심사대에 설 때마다 마음 속으로 '제발 도장 잘 찍어주세요.'
정성껏 찍어주면 좋으련만 쾅 소리만 크게 찍고 나라 이름은 보이지도 않고.
이럴 때마다 안타까운 마음.

22일 후 출국. 오랜만에 육로로 국경 통과.
이제부터 남미를 떠날 때까지 계속 육로로 국경 통과.

콜롬비아 떠나는데 도장을 찍어주지 않고 기계 같은 것에 넣어 프린트.

도장이 제대로 안 찍혔을 때 보다 더 안타까운 마음.
낭만 부재. 에콰도르마저도 프린트. 절망.







2009년 11월 16일 스물 두번째 나라 에콰도르 입국.
에콰도르 만의 도장을 찍어주면 참 좋을텐데 하는 아쉬움.
다른 국경에서는 도장을 찍어주었으면 하는 바람은 처참히 붕괴.
9일만에 페루로 넘어가는데 거기서도 프린트.








2009년 11월 25일 스물 세번째 나라 페루 입국.
약간 색다른 입국도장, 거기다 그런대로 잘 찍혀 반색.
12일 후 출국.








페루에서 받은 볼리비아 비자.
여행했던 남미 국가 중 유일하게 비자를 발급받아야했던 볼리비아.



2009년 12월 7일 스물 네번째 나라 볼리비아 입국.
입국과 출국을 날짜 좌우의 화살표로 표시.
9일 후 출국.








2009년 12월 16일 칠레에 재입국.
칠레는 입출국을 각각 3번씩 했는데 그 중 유일하게 단색인 도장.
해를 넘겨 22일 후 출국.








2010년 1월 7일 스물 다섯번째 나라 아르헨티나 입국.
8일 후 출국. 이 때 받은 출국도장은 완전히 뭉게져서 도저히 인식 불가.
도장을 새로 하나 파주고 싶었던 심정.








2010년 1월 15일 칠레 세번째 입국.
이번 여행에서 아르헨티나와 함께 가장 많이 들락거린 나라.
8일 후 마지막 출국.








2010년 1월 23일 아르헨티나 두번째 입국.
아르헨티나의 입출국도장은 대체로 상태가 안 좋은 듯.
15일 후 출국.








2010년 2월 7일 스물 여섯번째 나라 브라질 입국.
크기도 크면서 굉장히 간결한 모양새의 도장.
열흘 후 출국.



브라질 쪽의 이과수 도시에 머무르면서 이과수 폭포 구경.
그 곳에서 아르헨티나쪽 이과수 폭포를 하루만에 다녀오느라 하루에 입출국 도장을 두 개씩 쾅쾅.
하루만에 옆 나라를 방문하고 돌아오기는 프랑스에서 모나코 다녀올 때 이후 두번째.
하지만 그 때는 입출국 수속 없이 다녔고 이번에는 입출국 수속 하면서 왔다갔다.
아르헨티나의 도장은 이번에도 국가명이 보이지 않는 비밀도장.

여권에 각기 다른 나라별 도장 찍는 것도 하나의 재미인데
이렇게 도장이 제대로 찍히지 않으면 안타까워 다시 찍어달라고 하고 싶은 심정.








2010년 2월 17일 스물 일곱번째 나라 멕시코 입국.
멕시코시티로 입국.
여지껏 받았던 도장과는 굉장히 많이 다른 도장.
이렇게 가로로 길쭉한 도장은 처음. 
13일 후 칸쿤에서 출국.







2010년 3월 2일 스물 여덟번째 나라 쿠바 입국.
쿠바는 여권에 입출국 도장을 찍어주지 않는 나라.
여권에 남기고 싶어 출국할 때 관리에게 부탁.
미국에 가지 않을거라 상관없다며 부탁.
나를 맡은 관리는 거부, 라니를 맡은 관리를 허락.







2010년 3월 15일 멕시코 재입국.
8일 후 출국.
멕시코는 출국할 때는 심사 생략.
따라서 출국도장은 받을 수 없는 나라.







2010년 3월 23일 스물 아홉번째 나라 캐나다 입국.
밴쿠버로 입국. 14일 후 밴쿠버에서 출국.
캐나다도 출국 심사는 생략.







2010년 4월 7일 서른번째 나라 중국 입국.
홍콩으로 입국.



5일 후 마카오 다녀오는데 홍콩 출국 도장, 마카오 입출국 도장, 다시 홍콩 입국도장.
특별행정구이긴 해도 둘 다 중국 소속인데 드나들 때 마다 여권에 입출국도장 날인.










2010년 4월 13일 홍콩을 떠나 345일만에 대한민국으로 귀환.




댓글
  • 프로필사진 딸기향기 와, 많이 다녀오셨군요!
    저도 여권은 일단 세번째이긴 하지만.... 여권만 많지 출입국도장은 얼마 없어서 아쉬워요 ㅠㅠ 나름 이것도 여행의 묘미인데 말이지요
    2012.07.27 10:39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네에,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그래도 여행의 작은 선물처럼 느껴져요. ^^ 2012.07.28 01:47 신고
  • 프로필사진 팡야러브 우호~ 남미도장은 보기 힘든데 신기한곳 다녀오셨네요 ㅎㅎ
    울나라 도장이 멋이 없었는데 저번에 바뀌고부터 완전 멋져졌지요 ㅋㅋ
    2012.11.29 22:40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어떻게 기회가 되어서 다녀왔는데요,
    아무래도 우리나라에서는 멀어서 쉽게 갈 수 없는 곳이다 보니
    출입국 도장마저도 기념이 되더군요..
    쵸큼 늦은 감이 있지만 우리나라 출입국도장도 산뜻하게 바껴서 좋아요.^^
    2012.11.30 02:32 신고
  • 프로필사진 하하 안녕하세요~ 글잘보구갑니다
    궁금한점이 하나있는데
    홍콩 입국시에는 홍콩입국도장만찍나요?
    아니면 중국도장도같이찍어주나요?
    2013.01.30 00:22 신고
  • 프로필사진 따땃
    거의 3년 전이라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그 때는 홍콩의 입국도장만 찍어주었습니다.
    마카오도 마찬가지였구요.
    ^^
    2013.01.30 18:1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