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벌써 한 달 하고도 몇 일 전의 일이 되어버렸다.

그 날은 비가 내렸다.
봄비이기를 간절히 바랐다.
그 어느 때보다 길게 느껴졌던 겨울이 얼른 끝났으면 하던 때였다.
오늘은 스산하게 비 오는 날이지만 내일은 화창한 봄햇살에 눈 부신 날이길 바라던 날이이었다.

그런 날 영화관에 갔다.
친구가 준 예매권의 사용기간 마지막 날이었다.
아직 한 번도 가 보지 않은 서귀포의 롯데시네마를 찾았다.

그동안 가 본 멀티플렉스와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에 살짝 당황했다.
같은 월드컵경기장 내에 있지만 상암의 CGV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였다.
비 오는 평일 한 낮으로 인한 한산함 때문만은 절대 아니었다.
멀티플렉스에 밀려 존폐위기에 처한 오래된 단일 상영관 극장 같은 느낌도 조금 났다.
롯데시네마 유니폼을 말끔하게 차려입은 직원이 없었기에 더욱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그렇다고 기분까지 망친 건 아니었다.
기분이 언짢았던 건 극장 때문이 아니라 오히려 영화 때문이었다.
그마저도 늘 사소하게 궁금했던 곳에 와 봤다는 것으로 만회했다.
 
조금만 더 가까웠더라면 하는 아쉬움 속에 다시 우산을 펼쳤다.


1 2 . 0 2 . 2 8 . 화







'탐나는도다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은 연두  (2) 2012.04.17
환상적이었던 봄날  (2) 2012.04.08
롯데시네마.서귀포  (0) 2012.04.03
카멜리아힐로부터의 봄소식  (0) 2012.03.27
2012년3월의제주노을  (2) 2012.03.14
그 날의 강정  (4) 2012.03.0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