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1 0 . 0 3 . 0 3 . 수 | 쿠바 아바나 Cuba Habana

차이나타운 아니랄까봐 온통 붉은 색이 휘감아 돌고 있던 그 곳.
한 마리의 고양이가 애처롭게도 쓰레기통에 머리를 쳐박고 있었다.
식당이 즐비한 곳이었지만 음식 구하기가 어려운가보다.
쳐다보는 표정은 당당했지만 그 눈빛에서 간절함을 느끼고 말았다.
주머니에 뭐라도 있으면 주고 싶지만 우리 또한 빈털털이다.
그저 말과 마음으로 위로하는 수 밖에.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