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






샤워기 꼭지에 달린 전기 온수기. 여행하면서 몇번 봤던 장치. 때때론 살짝 섬뜩하기도 한...



사전 정보 없이, 오직 가이드북의 설명만 보고 찾아간 숙소.
어두워진 후에 도착한터라, 방이 없다든지 혹은 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지 하면
조금 곤란해졌을텐데 다행히 둘 다 만족시켰다.

방은 무척 작았다.
창문도 작을 수 밖에 없었다.
선풍기도 작았다.
몇 푼 아끼겠다고 더운 날씨임에도 에어컨 없는 방을 선택했다.
많이 더웠다.



말은 안 통하지만 리셉션의 직원은 친절했다.
완전 살갑게 대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그 정도면 훌륭했다.
그래도 명색이 호텔이라고 아침식사도 괜찮게 나왔다.

첫 아침식사 때 먹은 오렌지주스, 만족스러웠다.
마트에 파는 가공된 오렌지주스가 아닌 직접 짠 오렌지주스, 농도가 진했다.
다음 날은 조금 묽었지만 공장에서 기계가 만드는 주스가 아니므로 실망하지 않기로 했다.


리오의 엄청 큰 호텔에서는 유료로 제공되던 인터넷이
이 작은 호텔에서는 무료였다.
무선공유기로부터 먼 방이어서 연결이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아쉽지 않게 썼다.


무난했던 남미에서의 마지막 숙소.


- 브라질 상파울루 Brazil São Paulo
- 브리가데이로 호텔 Brigadeiro Hotel
- 10년2월14일~2월17일 (3박)

- 2인실

- 79레알 (약 49,700원)
- 조식 포함
- hotelbrigadeiro.com.br


* 여행 당시의 환율 적용.











댓글
댓글쓰기 폼